• 이소아 상근변호사/상임운영위원 ; 이소아

    ‘동행’의 역할에 대한 거창한 계획이 있는 것은 아니고요. 법이라는 언어를 배운 똑똑한 도구로 함께 있다가 기회가 되면 중요한 무기가 될 수도 있고, 함께 있는 사람이 될 수도 있고, 그런 역할을 하고 싶어요. 함께 더 가까이 있으면 더 긴밀하고....
    당사자가 하는 말의 의미도 더 잘 알 수 있고... 아무튼 확실히 다른 부분이 있으니까요. 저는 이렇게 일하는 것이 좋고 편해요.

    인터뷰 전문보기
  • 김용채 대표 ; 김용채

    나는 권력을 잡는 것보다도 사람들한테 애송하는 시 한편을 남기는 것이 훨씬 의미있는 일이라고 생각해요. 권리는 마땅히 지켜져야 하고 보장되어야 하는 거, 마땅히 찾아먹어야 하는 건데, 어떤 사람들은 이 마땅히 찾아먹어야 할 것들을 누릴 수가 없는(있는지도 모르는) 상황이라 인간의 존엄성을 헤치게 되지요. 이것을 바로 잡는 것은 국가나 사회가 해야 할 일이고 사실 개인 힘으로 하기 힘든 일이지요. 그래서 작은 사회를 만들어서 그 사람들과 함께 어려움을 같이 하면서 그 사람들이 함께 인간다운 삶을 살아가게 하는 것. 그것이 얼마나 뜻잇고 해야 할 일인가. 다만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조직이 갖춰져야 하고 사람이 필요한데(일할 사람), 무엇보다도 회원들, 후원들이 필요하죠.

    인터뷰 전문보기
  • 김수아 상근변호사 ; 김수아

    "저는 국외에서 주로 활동을 했고 국내에서 제가 활동을 한 적이 없어서 국내 이슈에 대해서는 사실 잘 몰라요. 현장의 고충이나 문제점들은 모르니까 지금 타이밍 아니면 용기가 없어서 못 하겠다 싶었고, 이제 마지막으로 용기 낼 수 있는 타이밍이 아닐까 했던 거 같아요. 여기서 1-2년 더 하면 안락함에 빠져서 익숙해지면 겁이 나서 못 나오겠다내 인생에서 마지막으로 용기낼 수 있는 타이밍이라는 생각이 들었거든요. 그래서 함께 하게 되었어요."

    인터뷰 전문보기
  • 이기림 상근변호사 ; 이기림

    "우선, 저는 정말 장애인 학대를 끝내고 싶어요. 그 중 특히 염전 노동력 착취 문제는 무슨일이 있어도 제 손으로 조금이나마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싶어요. 두 번째는 저도 휴식과 힐링이 필요한 사람이라는 걸 인정하고, 저에게 인색하게 굴지 않기 위해 적당한 시간을 휴식에 배분하며 살 계획이에요. 마지막으로, 저는 늘 활동가로써 살면서 외롭다고 느꼈던 것 같아요. .... 저는 이 모든 역사를 기록하고 싶어요. 기록은 힘이 있으니까. 그래서 언젠가는 학대 피해장애인을 지원하는 모든 사람들의 땀과 눈물이 전쟁의 유물이 되고 정말로 우리사회 보편 타당한 인권을 지키는 이 현장이 좀 더 안전하고 괜찮은 곳이 되도록."

    인터뷰 전문보기
  • 감사
  • 강성두 (변호사)
  • 고문
  • 강행옥 (변호사)
    김태봉 (교수)